다닐 트리포노프, 쇼팽에 대한 오마주 Hommage à Chopin

345345123123

다닐 트리포노프, 쇼팽에 대한 오마주 Hommage à Chopin

Carnegie Hall – Stern Auditorium/Perelman Stage
2017년 10월 28일

첫 곡으로 몸포우를 선택한 건 꽤 좋은 선택이었다. 박수 소리가 채 가시기도 전에 이 느긋한 쇼팽의 테마가 울려 퍼지는 순간 다른 그 어떤 감정보다도 쇼팽에 대한 강렬한 그리움에 휩싸였으니. ‘쇼팽에 대한 오마주Hommage à Chopin’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쇼팽에게 영감을 받은 작곡가들의 작품, 그리고 쇼팽의 곡을 고루 연주하는 이 리사이틀은 가장 먼저 애정어린 시선으로 쇼팽을 회고하며 시작했다.

트리포노프는 몸포우의 <쇼팽 변주곡>을 어떤 의미에서 꽤 공평하게 연주했다. 두 작곡가 사이의 묘한 긴장감이 감도는 이 곡. 쇼팽의 테마가 끝날 무렵 몸포우는 조금씩 자신의 음을 얹으며 쇼팽의 세계에 개입하고, 이어지는 변주들은 테마를 중심에 두고 쇼팽과 몸포우라는 두 축을 조금씩 오간다. 트리포노프는 어느 한 쪽에 쉽게 치우치지 않은 채 표현의 적절한 균형점을 찾는다. 변주들은 때로 마주르카처럼 들리기도, 카탈루냐의 정서를 환기하기도 하지만 트리포노프는 억지로 특정한 민속적 색채를 강조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양식 이면에 녹아있는 작곡가의 가장 내밀한 정서에 가까워지려는 시도인 것처럼 들린다. 차분한 기조로 이어지던 연주는 말미에 이르러 이전 템포를 마구 앞지르지만, 그 몰아침이 의도된 것이기라도 했는지 곧 자연스럽게 잦아든다. 그 어떤 변주보다 느린 회상 조의 에필로그는 다시 한번 테마를 들려주는데, 트리포노프는 이 에필로그에서만큼은 쇼팽과 몸포우를 분리할 수 없을 정도로 단단히 엮으며 곡을 마무리한다. 데크레셴도, 스모르잔도. 이렇게 느리고 고운 사라짐을 들어본 적이 있던가.

쇼팽과 몸포우를 중재하는 듯한 이 묵직하면서도 매끄러운 연주는 곧장 트리포노프라는 이 청년에게 주목하게 만든다. 트리포노프는 대체 어떤 연주자인가. 엄청나게 활발한 활동을 해오면서도 그다지 피로해 보이지 않는 이 피아니스트는 어쩐지 ‘젊은 거장’처럼 느껴진다. 젊은 연주자에게 흔히 기대할 법한 힘이 넘치는 연주나 믿을 수 없는 테크닉, 혹은 하나하나 공들여 세심히 깎아낸 음색 같은 음악의 한 ‘부분’이 트리포노프의 매력인 것 같지는 않다. 그보다는 하나의 세계가 자신의 손으로 연주한 한 음으로부터 시작하고, 또 한 음으로 닫혀버린다는 걸 분명히 파악하고 있다는 인상에 가깝다. ‘카네기홀 솔드아웃’이니 ‘떠오르는 스타 피아니스트’니 하지만, 그런 번쩍번쩍한 말은 왠지 트리포노프의 연주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스펙터클 같은 것은 없다. 오히려 심해로 끝없이 가라앉으며 음악에 청중들을 가둬버린다면 모를까.

(후략)

전문: GRAMOPH (게재 예정)

광고